장모님의 확실한 애프트 서비스 - 하ㅌ > 기타야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타야설

장모님의 확실한 애프트 서비스 - 하ㅌ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섹스게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0-03-12 18:22 조회 9,496회 댓글 4건

본문

결혼을 일찍이 하여 처남과 아내를 낳아 길렀지만 겉으로 보기에도 오십은커녕 사십대 초반으로 보일 정도로 

 

 

탄력이 넘치는 젖가슴과 엉덩이를 가진 장모였지만 그래도 아내의 엄마라 차마 그렇게 할 수는 없었기에 난 고개만 

숙이고 있었다.

 

 

“여보게 그래야 내 마음이 편하겠네, 그러니......”어느 틈에 장모님은 내 곁으로 와 내 손을 잡았다.

 

 

“장모님 이럼”하고 손을 뿌리치려 하였으나 이미 장모님은 내 손을 잡아 지신의 가슴 속에 넣었었다.

 

 

“부탁이네”장모님의 얼굴을 보았다.

 

 

장난 끼는 전혀 없이 얼굴만 붉힌 진지한 얼굴이었다.

 

 

“..................”브라 안으로 들어간 내 손은 놀라고 있었다.

 

 

이제 내 아내지만 신혼여행을 아니 결혼식을 하기 전에는 처녀였던 아내의 젖가슴보다 훨씬 더 탱글탱글하게 탄력을 

 

가진 젖가슴이었다.

 

 

“아직 폐경이 안 되었으니 잘 하면 물도 나오겠지?”장모님이 붉힌 얼굴로 말하였다.

 

 

“혹시 저 사람이 처녀가 아니어서 아프트서비스 차원입니까?”난 장모님의 젖꼭지를 매만지며 물었다.

 

 

“그래 그렇게 생각하게”하시더니 내 바지 지퍼를 내리고는 손을 넣어 손바닥으로 내 ***을 쥐었다.

 

 

“흑, 장모님”놀라며 말하자

 

 

“조용히 하게 쟤 깨면 곤란해”하며 자신의 침실을 턱으로 가리켰다.

 

 

“오늘 한 번?”웃으며 묻자

 

 

“억울하다고 생각이 들면 언제라도 오게”하며 날 일으켰다.

 

 

 

결혼식을 올리기 전에 친구들이 처제가 있냐고 물어서 없다고 하면서 왜 그러냐고 하였더니 처제는 덤인데 

 

 

나에게는 처제가 없으니 덤도 없다고 하기에 그냥 흘려버렸으나 감히 장모님이 덤이 될 줄은 꿈엔들 생각이나 

 

하였겠는가.

 

 

“그만 만지게나, 옷 늘어나 조금 있다 실컷 만지게”장모님의 방으로 들어가면서도 계속 젖꼭지를 매만지자 웃으며 

 

말하였다.

 

 

“그럼 그러죠, 뭐”난 장모님 가슴에서 손을 때어서는 이번에는 허리를 감고 따라갔다.

 

 

결혼 전 아내의 말로 장모님은 아버지와 이혼을 하고 별의 별 장사고 험한 일을 하였다고 하였다.

 

 

그리고 몇 년 전부터 일이 잘 풀려 빌딩도 한 체 샀고 또 큰 식당도 손수 운영하며 돈에 구애를 안 받고 산다고 

 

하였다.

 

 

“날보고 욕은 하지 말게 알았지?”장모님이 옷을 벗으며 말하더니

 

 

“네”하고 말하자 치마에 손이 가더니 벽으로 가 스위치를 내리자 암흑 세상으로 변하고 장모님과 나의 옷 벗는 

 

소리만 부스럭거렸다.

 

 

 

“너무 오래 돼서 그러니 살살하게”하며 이불 위로 눕는 모습이 어렴풋이 보였다.

 

 

“네”하고 난 장모님 몸 위에 몸을 포개었다.

 

 

“뽀뽀는 하지 말게, 뽀뽀는 걔 하고만 하고.......”내가 장모님의 얼굴을 바로 잡고 키스를 하려고 하자 

 

외면을 하며 말하였다.

 

 

“알았습니다, 그럼”난 ***을 잡고 장모님 보 지 입구에 대고 아주 천천히 엉덩이를 내리기 시작을 하였다.

 

 

“아~너무 커”장모님이 신음을 아주 낮게 질렀다.

 

 

“아~정말 숫처녀 저리 가라입니다”정말이었다.

 

 

아내의 보 지는 넣으려고 안 하였어도 미끈 덕 하며 쑥 박혔는데 벌서 오십인 장모님의 보 지는 아주 빡빡하게 내 

 

***을 받아들었었다.

 

 

“아프트서비스로 충분한가?”장모님이 물었다.

 

 

“네, 이 정도라면 아주 훌륭한 아프트서비스입니다, 장모님”하며 웃자

 

 

“어제 생리가 끝났으니 오늘은 안심을 해도 되네.”하시기에

 

 

“그럼 시작합니다, 퍼버벅 퍼벅 타다닥 타닥”난 천천히 펌프질을 시작하였다.

 

 

“...........”장모님은 미동도 안 하고 마치 마루타처럼 잠자코 있었다.

 

 

얼마나 빡빡하던지 *** 질이 힘들 정도였었다.

 

 

“퍽퍽퍽,퍼-억,퍽퍽,퍽퍽”난 더 조심스럽게 펌프질을 하였다.

 

 

“흐응..............”짧은 신음 한마디가 끝이였다.

 

 

“퍽퍽퍽,퍼-억,퍽퍽,퍽퍽”조금 더 바르게 펌프질을 할 수 있는 것이 장모님 보 지에서 물이 조금 나온 

 

모양이었다. 

 

 

“하……..하…….하아…하……아……”장모님이 손을 입에 막고 아주 작은 소리로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퍽~퍽~ 으~음~~~~퍽~음~~~~퍽~퍽~음음음……퍽퍽…….학학학~~~~”아내에게서 못 느낀 빡빡한 맛을 

 

 

장모에게서 음미하며 천천히 그리고 아주 신중하게 펌프질을 하자 아내와의 관계 때와는 달리 나도 조금 힘이 

 

들었었다.

 

 

“아흑~~~음~~~음~~~`음~~~아~흑~~어떻케~~~어~~떻~~케~~이젠~~아~~이젠~~어떡허니~~~”

 

 

장모님이 느껴지기 시작을 하는지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장모 입에서 드디어 본격적인 신음이 나오기 시작을 

 

하였다.

 

 

“퍽억,퍽퍽퍽퍽 퍽-퍽-퍽!,퍽퍽퍽”정말로 신이 났다.

 

 

“아~아~~~음~~~~~~~~흠~~~~~음음음~~~~ 아후~ 

 

어떡허니~~~아~~하흑….”희미하게 장모님이 도리질 치는 모습이 보였다.

 

 

“퍽. 퍽…질퍽... 퍽.. 질. 퍽 .. 질퍽. 질퍽..”처음보다는 덜 빡빡하였다.

 

 

질퍽이는 소리와 덜 빡빡해진 것으로 미루어 장모님 보 지에서도 물이 많이 나오는 모양이었다.

 

 

“아…!………..하……”장모님은 연방 도리질을 쳤다.

 

 

“퍽억,퍽퍽퍽퍽 퍽-퍽-퍽!,퍽퍽퍽”그런 모습은 더 힘이 나게 만들었다.

 

 

“음…음…..아….아…그래….조금세계…..음..음..이렇게…..음음…그래…그렇게….음…음…”장모님 입에서 요구가 

 

나왔다.

 

 

“퍽억,퍽퍽퍽퍽 퍽-퍽-퍽!,퍽퍽퍽”장모님의 요구대로 힘차고 깊게 쑤셨다.

 

 

“아…….. 음…아….아…………..아……어떡해…아…아…어떡하니…음…음……음”내 팔목을 잡고 도리질을 쳤다.

 

 

“퍼~벅! 타~다닥 퍽! 철~썩, 퍼~버벅! 타~다닥”본 물건보다 덤이 더 좋았다.

댓글목록

미사랑1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미사랑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여자들이랑 1:1랜덤매칭으로 노는곳 알려줌 ㅋ

트위터나 인스타 일탈계 비공계에서 놀던애들이랑

온리팬스 팬트리 활동하던 애들 대거 넘어온듯 ㅋㅋ

인증 전혀 없고 남자는 여자만 매칭돼서 놀기좋음ㅋ

ㅋㅋ 나도 작년에 섹파 3명 찾았다 ㅋㅋ

주소 : http://ranchat.me

아라마1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아라마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개인장 법인장 대포통장팝니다. ㅌㄹ utt03

2022년 8월부터 영업중이므로 1년가까이 무사고 업체 입니다
장판매, 장매입, 코인세탁, 장세탁, 세탁환전

개인장 법인장 앞장 뒷장 막장 환전장 테크장
1. 명의자 직접케어 (은행업무 가능)
2. 통.협시 일주일내로 해결 (통.협시 합의 절대 X)
3. 용도인증 확실한 분만 (보피번장중나 X)

텔레 @utt03

조오지대장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조오지대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혼자된장모 스스로 사위에게 몸 선물
딸은 첫번마누라
어마인 장모는 둘째마누라
하여간 씹복이 터졌네요

조오지대장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조오지대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남편과 이혼하고 20년동안 닫고살았던 씹문  50이됐지만 20년동안 남자가 빨지않고 박지않은 보지 어쩜 처녀보지와 별반 차이가 없을것 같에요 자식들 키우느라 남자생각 씹생각 못하다가 듬직한 사위얻고보니 남자 좃 씹생각 났으니 욕할수 없네요 많이 많이 빨아주고 많이 많이 박아주세요 가까우면 나도 가서 맘껏 빨고 맘껏 박아주고 싶네요 40대 50대 여자보지가 씹맛을 제대로 느끼고 가장 왕성한 때입니다 아내보지 장모보지 번갈아 빨고 박아줄려면 퍽 힘들고 바쁘겠네요

게시물 검색


섹스게이트는 성인컨텐츠가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sexgate.m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