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사랑 - 13부 > 근친야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근친야설

비밀의 사랑 - 13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섹스게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0-03-12 14:40 조회 12,914회 댓글 4건

본문

여자는 같은 나이에 남자에 비해서 2살에서 많게는 5살이상 정신적으로 성장해 있다고 한다. 그 이유는 초등학교때 여자는 월경이라는 것을 경험함으로써 어머님으로부터 여자의 몸가짓과 어떤게 행동해야될지 배우기 때문이었다.



이와 반대로 남자는 자신의 몽정을 말하지 않는다. 솔직히 팬티에 지렸는데 그게 정액인지 오줌인지 구분도 하지 못하는 이상 누가 말하겠는가. 다만 책이나 여러 사람을 통해서 그게 오줌이 아닌 정액이라는 것을 알게 되지만 어른들로부터 성에 대한 지식을 배우지 않은이상 성은 그저 재미는 장난감에 지나지 않은 것이었다.



그래서 그런걸까? 혜지의 입안이 너무나도 부드럽고 따뜻했다. 가만히 있는데도 자지에서 느껴지는 혀의 감미로움은 나 조차도 침을 질질 흘리게 만드는 마력이 깃들어 있었다.



나는 혜지의 머리카락을 쓰다듬으면 펠라치오를 즐기고 있었다. 솔직히 이런 내가 변태 같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웃길 일일거다.



누구보다도 똑바르고 올바르면 건전하고 성실한 학생으로 전교 1등 2등. 3등을 번갈아 가면서 하고 강도를 잡아 경찰서에 표창장을 받은 내가 이런 짓을 하다니. 정말 열길 물속은 볼 수 있어도 한길 사람속은 볼 수 없는 법이었다.



“그·· 그만.”



더 이상 하다가는 나올 것 같았다. 하지만 혜지는 그런것에 구애하지 않고 아까보다도 더 강한 흡입력으로 빨아들이는 것이었다.



“흐음.”



푸아~



자지 끝 요두에서 터져나오는 하얀 물결이 혜지의 입속으로 사라져 들어갔다. 하지만 많았는지 입가 사이로 흘려나오는 정액.



꿀꺽



혜지는 그 정액을 침착하게 받아 마시는 것이었다. 하지만 얼굴은 찡그린 표정이었다. 아무래도 넘기는 게 힘들어 보였다.



“휴우. 왜 그랬어?”



“한번 발사하면 그 후에는 지속력이 강해진다면서?”



끄아아아아아~ 이놈의 야설. 이놈의 야동! 이놈의 성지식. 도대체 얼마나 혜지를 오염시킨 거냐 말이야! 당장 그놈들을 달려가 패주고 싶다는 욕망이 생겼지만 혜지의 말도 틀린게 아니었다.



그러니까 익숙함의 차이라고나 할까? 처음에는 몰라서 더욱 흥분해 빨리 싸지만 어느 순간 적응이 되면 지속력이 강한 것은 사실이었다. 한번 맛본 것과 두 번 맛본 것은 어염히 차이가 있는 법이었다.



“그건 그렇지.”



‘안돼. 내가 주도해야 된다. 이렇게 가다가는 주도권을 뺏기게 된다.’



나는 본능적으로 혜지에게서 주도권을 뺏기는 것을 알게 되었다. 혜지의 페이스대로였다. 조금은 내가 나가고 물러서야 되지만 혜지의 유혹아래에 나는 거부할 수가 없었다.



“혜·····지·······.”



나는 혜지를 바라보면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었다. 혜지는 입가에 흘려내려오는 정액과 팔에 떨어진 정액을 핑크빛으로 반짝이는 혀로 냘름핣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었다.





숨이 막혀오기 시작했다. 내 손이 나도 모르는 새 천천히 혜지를 향해 움직였다. 그리고 아까보다도 더 깊고 더 찐하게 키스를 하면 엉덩이를 움켜잡았다. 내 양손에 딱 들어오는 작은 엉덩이.내 성기는 혜지의 배에서 맹렬하게 요동치고 있었다.



나는 혜지를 침대에 눕혔다. 내가 쓰는 수건위에 엉덩이를 대서 피를 흘려내리는 것을 사전에 방지했다. 그리고 다리를 벌려 혜지의 보지에다가 입술을 갖다 대었다.



여자의 보지에는 남자의 성기와 동일한 기능을 갖고 있는 소음순이란게 있다. 나는 혜지의 소음순을 찾았고 손과 혀로 애무해 나갔다. 때로는 보지 구멍에다가 대량의 침을 발랐고 혀를 보지 구멍에 집어넣어 움직이기도 했다.



“으으음.”



간절한 혜지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끊어질 듯 끊어질 듯 끊어지지 않는 미약 같은 숨소리. 혜지의 보지 입구에서 내 침말고도 다른 액체가 흘러내렸다.



음수라고 불리면 보지물이라고 불리는 여자의 물. 아직 어리지만 여자는 여자인가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할짝. 할짝



내 혀가 보지와 소음순을 계속 자극했다. 처음이니까 더 정성스럽게. 익숙하지 않으니까 더 꼼꼼하게 애무하는 현우.



“아아아아아.”



혜지의 소리가 들렸다. 아무래도 무엇가를 느낀 듯 했다. 여자으 사정이라고 해야 되나?



이내 진정이 되는지 혜지의 숨소리가 차분해졌다. 하지만 하얀 살결의 붉은 빰은 남자의 성욕을 자극하기에는 충분했다. 혜지의 몸 위로 내 몸을 겹쳤다. 처음이라서 그런지 보지 구멍을 찾는데 애를 먹었지만 이내 나는 부드럽게 보지 입구에 귀두를 갖다 대었다.



살짝 들어갔다. 대두 대가리가 말이다. 그런데도 느껴지는 쾌감은 이룰 말할 수 없었다. 지금도 이런데 다 들어간다면 어떻게 될지 상상도 못할 것 같았다.



“하아 하아. 오빠.”



숨을 헐떡이면 나를 부르는 혜지. 나는 양손을 뻗어 혜지의 손을 잡았다. 그리고 조용히 소리 지르는 혜지의 몸에다가 내 자지를 집어넣었다. 천천히. 그러면서도 부드럽게.처음에는 살짝 들어가던 자지가 왕복운동을 하면서 천천히 집어넣기 시작했다. 길이도 아주 조금이었다가 더 깊숙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으음.”



혜지의 신음소리가 들렸다. 나는 혜지의 입술 사이로 손가락을 집넣었다. 그리고 벌어진 이빨 사이로 손가락을 끼었다.



“조금만 참아.”







소리와 함께 펄떡 거리는 혜지의 허리. 그리고 강하게 조여오는 보지와 내 손가락을 강하게 깨무는 혜지의 이빨. 처녀들 중에서 몇 명은 처녀를 뚫을때 자신도 모르게 이빨을 강하게 깨문다고 했다.



‘기분 좋아.’



자지에서부터 시작된 쾌감은 허리를 녹여버리는 듯 엄청난 쾌감이 밀려왔다. 사방으로 강하게 조여오는 어린 혜지의 보지. 작아서 그런건지 더 강하게 조여왔다.





더 써서 올려야 하는데 제가 일때문에 요번주 늦게 올릴것 같아서 미리 적어놓은것 올리겠습니다. 재미게 봐주세요. ^^

댓글목록

미사랑1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미사랑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여자들이랑 1:1랜덤매칭으로 노는곳 알려줌 ㅋ

트위터나 인스타 일탈계 비공계에서 놀던애들이랑

온리팬스 팬트리 활동하던 애들 대거 넘어온듯 ㅋㅋ

인증 전혀 없고 남자는 여자만 매칭돼서 놀기좋음ㅋ

ㅋㅋ 나도 작년에 섹파 3명 찾았다 ㅋㅋ

주소 : http://ranchat.me

권용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권용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동안 꽁떡 어플이랑 채팅사이트 여러개 쓰면서..
나름 어디가 꽁떡하기 좋았는지 정리해 볼겸 끄적거려봄.
 
 
1. 달*한**
 
실시간 다수 매칭이라서 경쟁 타야함 막판에 긴장감 오짐
처음이 어렵고 살아남으면 이후로는 수월함
요즘은 심사가 까다로워져서 새로운 남여 유입이 없어보임
 

2. ㄷ단*
 
한창 랜덤채팅 인기탈때 흥했던 곳으로 홈런후기도 많았고
나같은 평민들도 이곳에서 꿀 많이 빨았음 최근에 다시 깔아봤는데
사람도 없고 조건글로 넘쳐난다. 쪽지 보내고 기다리다 보면 간혹
월척이 뜨기는 하는데 여유 시간 많을때 해야함 강태공들이
많으니 월척 톡아이디 받으면 곧바로 다른쪽으로 이어가야함
 

3. 슈**ㅌ
 
여긴 작년에 핫 했음 이메일로만 가입하고 먼저 접속한 사람을
밀어주는 매칭 방식이라서 일반 랜덤 방식이랑 확실히 틀려 가끔
재미 보는데 기다리기 짜증나면 기본 택시비 정도로 만날 수 있음
 

4. 짝*
 
최근에 누가 기혼녀 만난 후기썰 올려 유명세 탄 곳으로
짧은 거리순으로 먼저 매칭돼서 경쟁타며 시간뺏길 염려가 적음
요즘 유행하는 채팅이고 만나서 꽁떡하기까지는 여기가 가장 쉽다
조건거는 일부 생계형 여성들 차단하고 대충 쪽지만 몇개 날려도
바로바로 답장옴 의외로 오전에도 많고 여자들도 찾기 귀찮으면
가까운 거리순으로 살펴보기 때문에 기다리면 쪽지도 먼저 온다
 
(좌표: https://bit.ly/45PHgcL (PC 가능))


지금 대학생들 공강 많아서 사람도 많고 나는 4번 같은 경우가
귀찮게 설치 안해서 좋고 목적이 확실한 애들로 걸러져 있어서 쉽다
간혹 근거리에 30대 후반이 보이기는 하는데 지금은 들어가서 근거리
접속자만 봐도 20대 여자가 더 많다는걸 확실히 알 수 있다

아라마1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아라마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개인장 법인장 대포통장팝니다. ㅌㄹ utt03

2022년 8월부터 영업중이므로 1년가까이 무사고 업체 입니다
장판매, 장매입, 코인세탁, 장세탁, 세탁환전

개인장 법인장 앞장 뒷장 막장 환전장 테크장
1. 명의자 직접케어 (은행업무 가능)
2. 통.협시 일주일내로 해결 (통.협시 합의 절대 X)
3. 용도인증 확실한 분만 (보피번장중나 X)

텔레 @utt03

mmcxd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mmcx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여대생 많은 폰팅 폰섹 번호❤
☎️0️⃣6️⃣0️⃣-9️⃣0️⃣0️⃣-5️⃣2️⃣3️⃣2️⃣
 ❤두근 두근 설레이는 비밀대화❤

   ❤미시 많은 폰팅 폰섹 번호❤
☎️0️⃣6️⃣0️⃣-9️⃣0️⃣4️⃣-7️⃣0️⃣7️⃣0️⃣ 
      ❤리얼 폰팅 폰섹 즐겨요❤

 ❤조건 꽁떡 섹파 많은 폰팅 번호❤
☎️0️⃣6️⃣0️⃣-7️⃣0️⃣6️⃣-2️⃣4️⃣2️⃣4️⃣ 
        ❤리얼 즐섹 즐떡 하기❤

게시물 검색


섹스게이트는 성인컨텐츠가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sexgate.me. All rights reserved.